카세트 테이프 2년뒤 사라진다?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07. 10. 9. 10:30 초보의 영상활용/보관 및 활용
반응형
카세트 테이프의 출시가 2년후면 멸종된다 합니다.

사춘기시절(80년대) 라디오 틀어놓고 절묘한 타이밍을 기대하면서 원하던 노래를 녹음하던 모습이 떠오릅니다. 가끔 진행자의 목소리가 들어갔을때는 그대로 놔두기도 했지만 정규방송 관계로 프로야구 중계를 끊어먹듯이 노래가 미처 끝나기도 전에 CF가 나오면 다시 절묘한 타이밍을 찾아 앞으로 돌려놓고 다시 녹음준비를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이후에 더블데크가 나왔을 무렵에는 너무 즐거운 세상이었습니다. 이때는 나름대로 카세트테잎을 꽤 구입하거나 학교앞 레코드가게에서 제목을 적어주고 녹음해온 것들을 모아두던 시점이었고 친구들에게 녹음을 해서 주기도 했었습니다.

고등학생 시절에는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인 워크맨(실제로는 소니의 브랜드명입니다)을 끼고 살았습니다. 아마 카세트테잎을 쓰지 않게 되었던건 군입대후였던걸로 기억합니다. 과거의 유물처럼 지금은 조금 큰 박스분량의 카세트테잎이 어딘가에 처박혀있다는 것만 알고있는 현재지만 사라진다니 조금 아쉬운 마음이 생깁니다.

관련 보도자료: 동아일보 - 멸종 위기 카세트테이프 “아∼ 옛날이여”

카세트테잎을 다시만난건 영상변환 작업을 하게되면서인데 5년전쯤 세미나나 회의한것을 카세트테잎에 녹음은 한것이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그리고 가장 많이 쓰이는 곳 가운데 하나가 교회입니다. 설교자료를 디지털화하는 작업도 많이했습니다. 다만 영상촬영과 같이 병행해서 목소리만 카세트레코더로 녹음후에 편집시에 같이 쓸 생각이면 영상과 싱크가 잘맞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아직도 쓰이는 곳이 있어 가끔씩 문의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기사에도 나와있는 PC에 장착할수 있는 기기로 비티오의 플러스텍이라는 것이 처음 출시된 시점으로 기억합니다. 기사의 사진은 최근에 나온 기종으로 보이는데 처음 출시된것은 CD롬처럼 장착하는 모델이었습니다. 이모델은 설계상의 문제가 있었는데 치명적인 결함으로 인해 작동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PC의 파워 케이블을 연결하는 단자가 일반적으로 들어간것과 반대로 꽂혀있습니다. 파워케이블과 연결할때 돌려서 끼워넣으며 이상하다 했었습니다. 기사에 나온 가격을보니 만만치 않은데 당시에 구입할때도 저렴하지는 않았지만 편의성 때문에 구매했던 기억이 납니다. 새로나온 제품은 기기확장성과 USB연결등 기능이 많이 들어가있습니다.

플러스텍 웹사이트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세트 테잎 재생기기에 출력단자가 있다면 PC와 연결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케이블 구입후에 사운드카드의 LINE-IN단자와 기기의 출력단자를 연결하고 녹음 소프트웨어로 녹음하면 가능합니다(직접적으로 지원되지 않는 기기도 있고 재생기기의 종류가 많기에 상세한 기술은 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아날로그적특성으로 음질이 아주 좋은편은 아니고(그렇다고 듣기 어려울 정도는 아닙니다. 잡음없이 처음부터 디지털화된 음원과 다르다는 의미입니다.) 녹음된 상태나 보관상태에 따라서 노이즈제거등이 필요할수도 있습니다.

제 컴퓨터에 장착된 플러스텍(오래되서 세월의 흔적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반응형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캠코더 구입시 고려할점(2007년기준)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07. 3. 22. 00:52 초보의 영상활용/촬영
반응형

최근 2-3년 사이에 90년대 후반부터 가정용 캠코더 시장을 장악했던 DV(6미리)기종과는
다른 형태의 캠코더들이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며칠전 가격을 조사해보니 대체적으로 가격대가 많이 하락했더군요.
6미리 테잎을 사용하는 것중에 30만원대도 있으니...
이 비교는 물론 제가 구입했던 90년대 후반에서 2001년정도 까지의 가격에 상대적인
것을 말합니다. 그당시에는 신제품은 거의 100만원대가 하한선이었습니다.

DVD,마이크로드라이브,SD카드,하드내장형등의 기종들이 나오고
DV의 차세대 버전인 HDV도 나오는 상황에서 어떤것을 선택할지 고민이 될듯합니다.
가정에서 캠코더를 구입하는 이유는 주로 아이의 출산과성장, 가족모임, 친구들과의 모습
등을 촬영하기 위한 목적일 것입니다.
물론 독립영화나 업무용영상을 제작하기위한 목적일수 있으나 그정도를 염두에 두신다면
준전문가용이상되는 캠코더를 구입하셔야 합니다.
그런 목적을 가지신분들은 나름대로 지식이 있거나 주변에 자문을 구하실곳이 있을것입니다.
그부분은 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구입전에 생각하실 몇가지(2007년 상반기 기준)

1. 촬영후에 편집을 할것인가, 촬영된대로 그냥 볼것인가

    편집을 염두에 두시면 DV(6미리)를 제외하고는 아직 무리가 있습니다.
    PC환경과 편집에 관련된 소프트웨어가 많이 부족합니다.
    DV이외의 기종은 압축이 많이된 형태의 영상파일입니다.
    그냥 시청용으로 쓰기에는 화질차이는 실감하기 힘들지만
    편집용은 영상의 저장된형태가 편집 소프트웨어에서 프레임마다 정확성을 요구합니다.
    압축된 파일의 의미는 프레임마다 정확성보다 편리성을 추구한 것이라
    편집 소프트웨어에서 압축된 정보를 읽었다 풀었다 하기 때문에
    높은사양의 컴퓨터를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간단하게 자르고 붙이는 것은 상관없으나 자막이나 효과등을 주고 다른포맷으로 렌더링이나
    변환을 하게되면 상당한 인내심을 요하거나 컴퓨터의 빈번한 다운현상등을 겪을 수 있습니다.
    편집없이 쓰기에는 DV(6미리)이외의 기종이 편리합니다.
    6미리 테잎을 사용하는 HDV는 더심합니다.
    테잎만 같은것을 사용하고 저장방법은 완전히 상이한 것입니다.
    몇년후를 내다보고 원본을 조금더 좋은 화질로 가지고 있는것이 목적이라면 모를까
    당장 편하게 편집해서 사용하는데는 조금은 무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에 상응하는 시청용 기기와 매체(블루레이,HD-DVD)가 보편화되지 못했습니다.
    여기에서 말하는 편집의 의미는 컷편집이 아니라 각종 이펙트나 보정등이 필요할때의 화질보전과 관련이 깊습니다.

2. 화질이냐 휴대의 편리성이냐

    캠코더 구입시에 디카와 다르게 화소수는 커다란 의미가 없습니다.
    이유는 영상을 받아들이는 방식과 렌즈의 성능이 화질에 크게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100-200만화소의 단판식 캠코더보다 50만화소의 3CCD방식의 캠코더에서 촬영한것이
    화질이 좋은편입니다. 가격도 대체로 3CCD방식이 비싼편입니다.
    준업무용으로 쓰이는 캠코더들은 렌즈가 크고 3가지색을 분리된 형태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부피가 꽤 나갑니다. 이외에 부가적인 장비들까지 고려하면
    고급취미나 업무용으로 쓰기전에는 들고다니기 버겁습니다.

3. 다양한기능을 원한다면

   일반적으로 캠코더에 딸린 디카기능은 성능이 많이 떨어집니다.
   요즘 나오는 겸용으로 쓰이는 캠코더를보면 각각 용도로 렌즈가 2개 달린것도 있습니다.
   사진에대한 정밀성은 디카를 별도로 쓰는것이 좋습니다.
   반대로 디카에 딸린 영상촬영도 성능이 떨어지는 편입니다.
   인터넷용이나 컴퓨터에서 간단하게 보실목적이면 상관없지만
   대형화면이나 TV에서 보실목적이면 캠코더를 별도로 구입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사용목적을 생각하시되 가지고계신 기기는 잘 활용하면 됩니다.

4. 촬영 원본의 보관

   6미리 테잎 가격은 저렴하게 구입하시면 3000원 내외입니다.
   마이크로드라이브나 SD카드(4기가)는 일반적으로 10만원-40만원 내외입니다.
   캠코더용 DVD의 경우는 3000원-20000원 정도입니다.
   6미리를 제외한 매체는 원본에 보관하기에는 많은 경제적 부담이 발생합니다.
   결과적으로 다른방식으로 저장을하고 재사용해야 됩니다.
   6미리를 쓸때보다 편한것은 캡쳐 및 변환의 과정이 생략되어
   PC에서 곧바로 받아들일수 있다는 점입니다.
   단점으로는 앞서 말씀드린대로 편집을 하기는 어렵습니다.

5. 구매시점

   활용시점과 경제성 편리성등을 고려하시고 정보를 알아보셨으면
   매장에 들러 실물을 보시고 구매는 인터넷을 활용하시면 대강 답이 나올것입니다.
   여러가지 기능이 모두 갖춰진 기기는 없습니다.
   활용목적을 꼼꼼히 생각해보시고 구매하십시오.
   부가적으로 DVD나 기타저장매체를 사용하는 캠코더는 DV(6미리)보다 화질이 약간
   떨어지거나 비슷한 정도입니다(HDV제외).
   집에서 보시는 상용으로 출시된 DVD의 화질은 구현되지 않습니다.
   
개인생각으로 전자기기는 활용이 많이되는 시점에 구매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어차피 더좋은방식이나 가격적인 매리트가 있는 것들이 지속적으로 나오기 때문입니다.
제때 구매해서 잘 활용하는것이 최대의 사용방법입니다.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기다리다 지쳐 활용시점을 놓칠 수 있습니다.
초보자의 경우는 기기에대해 지나친 기대를 하다 만능으로 척척해주는 것을 바라기도합니다.
하지만 모든 기기는 한계를 지니고 있고,
또 한계안에서 사용자가 다룬만큼의 결과물을 보여줍니다.
기기는 결국 도구일뿐이고 그 이후에는 사용자의 몫입니다.

반응형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