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들의 꿈 - 자작시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07.05.30 16:00 도서관환상/자작시
갓난 아기의 얼굴에는 태초의 신비가 숨겨져 있다고 느껴집니다.
아무 것도 모르는듯, 모든 것을 전부 알고 있는듯
시를 아주 오랫만에 써봐서 그런지 어색하게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의미있는 것이라 올렸습니다.
제가 올려놓은 자작시들은 지극히 사적으로는 쓰여진 것이라
퍼가거나 다른곳에 게시하시면 안됩니다.
저작권이니 이런것 때문이 아니고 아주 민망해서 그럽니다.
자작시는 하단에 표기된 CCL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티스토리는 이부분을 마음대로 수정하기 어렵게 되어 있습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요즘 과거를 되돌아보는 중입니다.
2005년에 아기를 보다가 쓴것입니다.






아기들의 꿈

미묘한 웃음속으로 몰입하면 다른곳으로 얼굴을 돌리고
두리번 두리번 세상속으로 나아간다.

웃음이 울음되어 파도치는 졸음

어두운 정령이 쫗아올까봐
하얀 모래 밟으며 옥빛 노래 부르면
태초의 소리들은 점점 희미해지고
내 귀는 점점
이슬 품은 호랑나비 접힌 날개가 되어,
사르르 꽃잎의 속삭임에 놀라 사알짝 눈을 떠본다.

유리창에 비춰진 내 모습은 소라껍질 속의 소리.







제가 올려놓은 자작시들은 지극히 사적으로는 쓰여진 것이라 퍼가거나 다른곳에 게시하시면 안됩니다.
저작권이니 이런것 때문이 아니고 아주 민망해서 그럽니다.
자작시는 하단에 표기된 CCL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티스토리는 이부분을 마음대로 수정하기 어렵게 되어 있습니다

'도서관환상 >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들의 꿈 - 자작시  (2) 2007.05.30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더조은인상님, 시도 쓰셨군요.
    아가 사랑이 남다른 것같아요
    우리 큰아들도 20대 후반을 향해 달려가는데
    장가를 일찍 가면 나도 손주가 있을터이지만
    그저 인터넷에서 아기들 보며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다 본답니다

    아가가 많이 컸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연휴내내 아파서 컴퓨터를 들여다보지 못했습니다.
      반가운 골든로그님이 왔다 가셨네요..

      새해에도 항상 즐겁고 활기찬일 그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요즘은 대체로 결혼하는 연령대가 늦은터라.. 그래도 조금만 기다리시면 결혼하시고 손주가 생기겠지요..
      아이가 생기면 누군가 이야기해주지 않더라도 인생을 바라보는 각도나 자세가 많이 달라지는것을 느끼게되니 이만한 축복도 없을듯..

      나중에 손주를 바라보는 눈빛은 어떨지 골든로그님께 귀동냥을 듣기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