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에서 선택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관람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19.06.04 05:25 영상 속으로/영화

극장에 오랫만에 갔습니다. 아무래도 젊은시절만큼 자주가는건 아닌데 기억에 신과함께 2편이후.. 봉준호 감독이 칸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고해서 기대감이 매우 높은 영화였습니다. 일제 강점기에 모더니즘 계열의 소설을 쓰던 구보 박태원이 외할아버지였으니 작가적 기질은 다분히 흐르던 집안이라고 볼수있겠는데 다만 한국전쟁당시에 월북한 작가였기에 직접적인 영향은 있다고 할수 없겠습니다.

 

결론적으로 접근하면 최초의 장편영화인 플란다스의 개에서 보여준 봉준호 영화의 세계에서 관록과 세기가 더해진것이지 근본적으로 크게 변한건 없다고 보여집니다.  변하다는게 좋을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그가 보여준 영화적 세계는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것들이었기에 무리는 없지만 칸 영화상의 수상으로 기대감이 조금더 높았던건 있었는지 아니면 내가 나이가 들어가면서 직간접적 경험으로 인해 영화에서 묘사된 것들에 무덤덤해진 것인지 생각해보는중입니다.

 

마지막에 나오는 송강호의 상황과 아들 기우의 간절히 필요하지만 실현 가능성 높아 보이지 않는 계획을 떠올려보면... 전반적으로 당연히 영화적 판타지가 들어간 설정이기에 현실보다는 과장된면이 없지는 않지만 화면에 표현된 의미들을 곱씹어보게 만드는게 봉준호 감독 영화의 미덕...

 

몇번의 사업실패로 반지하에 거주하며 가난하지만 단란한 가족들 그렇지만 생존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수있을것 같은 그들에게 든든한 동앗줄처럼 나타난 박사장네 가족.. 특히 조여정이 연기한 그집 사모님은 팔랑귀에 나이에 비해 착하고 순진하기까지한데.. 이걸 이용 하나둘 이집에 기생하기 시작하는 기택 송강호네 가족.. 하지만 그집의 박사장은 성공한 기업가이자 아들바보인 충실한 가장이고 합리적이고 인간적인 면모도 있어보이지만 고용인과 피고용인 가진자와 없는자의 선을 넘어서는 것에 대해 신경질적이고 예민하게 대응하는 사람인데 결국 극명하게 대비되는 가족간의 비극의 시작은 여기에서 촉발되게 됩니다. 따지고 보면 누구도 악인이라고 할수 없는 사람들의 비극...

 

 

모두들 이중성에 갇혀사는 현대사회의 단면을 영화적으로 표현한것이 기생충인데 현재 우리나라의 디테일함과 결합되어 표현되었습니다. 앞서 이야기한것처럼 칸 수상작이라는 기대감만 제거한다면 봉준호 감독의 그다운 영화구나하면서 볼수있습니다. 플란다스의개,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등 봉준호가 보여준 전작들을 기대이상으로 뛰어넘어 그이상의 신세계를 기대한다면 밋밋한 느낌을 지닐수도..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김연경 이적은 일단 흥국생명소속 임대로 추후 FIVB 유권해석 따르기로 - 기자회견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12.09.07 15:38 스포츠/농구/배구

어제오전만해도 대부분의 보도는 원만하게 해결된듯한 기사들이 올라왔지만

실제적인 내용은 양쪽의 의견이 아직도 원만한 합의가 되지않았고..

일단 미봉책으로 봉합된 상태에서 국제배구연맹의 결정에 따라 다르게 된다는 쪽으로 흐르는듯..

오늘 김연경 흥국생명 배구협회등이 모여 기자회견예정..


흥국생명 입장은 에이전트를 배제한 상태로 김연경 선수를 2년간 임대 형태로 구단끼리 재계약..

배구협회에서는 김연경 선수가 받아들였다는 논지로 말하는중..

김연경 선수의 입장은 정확하게 알려지진 않았고.. 

에이전트인 인스포코리아는 페네르바체와의 계약이 유효하다는 입장..


일단 터키 진출은 일정대로 하자는 정도의 합의만 된상태..


구단끼리의 계약은 터키의 페네르바체에서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가운데

국제배구연맹(FIVB)에 질의한 상태..

결국 국제배구연맹의 결정에 따라 매듭지어질듯한 분위기..


개인생각에 가장 중요한 점은 지나친 갈등은 서로에게 득될게 없는 상황이라는점..

김연경 선수가 선수생활을 1-2년 쉬게 된다면 상상하기도 싫지만 개인은 물론 국가적인 손실..

이런사태가 벌어지면 흥국생명도 기업이미지에 많은 손해를 입게될 가능성이 높은상황




글을 쓰는중에 김연경 선수와 임태희 배구협회장 권광영 흥국생명 배구단장등이 모여 기자회견을 했네요..

아직 명쾌하게 해결된 상태가 아닌것으로 결론.. 결국 흥국과 김연경선수간 갈등의 골은 더 깊어질듯..

우선 터키로 진출하되 배구협회 중재는 흥국생명 소속의 임대신분.. 추후 흥국생명으로 복귀(?)..

김연경 선수는 흥국생명단장과 눈도 마주치지 않으며 페네르바체가 질의한 국제배구연맹의 해석을 기다린다는 말..

흥국생명에서는 페네르바체의 국제배구연맹 질의도 공신력이 없다고 응수하기도 했다는데..

배구협회에서는 협회차원에서 FIVB에 질의하고 결론대로 추후처리하겠다는 입장..

김연경 선수는 이전에 2년간 흥국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할 것이라 했었는데

FA신분으로 결정되면 이제는 흥국으로 다시 돌아오지 않을 예정으로 보이기도..


답없는 상태.. 김연경 선수는 일단 터키로 출국예정으로 알려진 상태..


김연경, 페네르바체 2년 임대…추후 FIVB 유권해석 따르기로 - 마이데일리

김연경, 2년 임대로 페네르바체 진출...갈등은 여전 - 이데일리

[mk포토] 권광영 단장과 눈도 마주치지 않는 김연경 - 매경





김연경 선수의 입장을 대변한 내용


그동안 대외적인 이야기를 별로 하지 않았던

흥국생명에서 9월5일 이야기한 자료..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자의적인 해석을 경계해야겠다..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10.10.28 17:15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영원한 청춘일줄 알았지만... 그리고 마음은 여전하지만 몸은 어느덧 불혹의 나이를 넘겼고 ... 물론 아직 창창하지만 일상적인 생활리듬이 몇일 깨지기라도하면 조금씩 몸 이곳저곳에서 조심하라는 신호들의 강도가 이전과 다르게 오기시작.. 육칠년전쯤 촬영때문에 가끔씩 오시던 누님(50대로 접어들기 시작할 때..)은 겉으로 보기에 너무 건강해보였는데 의외로 사무실 한구석에서 한뭉텡이의 약(나중에 자세히보니 정체불명의 건강 보조제들)을 들이키기에 혹시나하며 뭔일인가하고 휘둥그레져 쳐다봤더니 웃으면서 너도 내나이 돼봐라...

자의적인 해석을 이야기하면서 특히나 한국 사람들이 집착한다는 나이 이야기를 한것은(얼마전 작고한 이윤기의 하늘의문이란 자전적 소설에 보면 해외에서 생활할때 외국인과의 교류에는 나이개념이 많이 작용하진 않지만 한국 사람만 만나면 나이부터 시작해서 거의 무의식적으로 서열화하고 했다는 부분이 떠오르기도...) 아무래도 나이가들면 경험적으로 쌓여진 부분이 나쁜쪽으로 작용할때.. 굳어진 관념이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기게 만드는 부분들이 때때로 대형사고로 이어지기도..
물론 자의적해석은 경험없음이 주는것도 있지만... 스스로 구속이 될만큼 경계하는 것도 부자연스럽지만 안이함 혹은 무지함에서 발생하는 것들은 한번정도 되짚어보면서 살아가야겠다는 생각..

안이함과 무지함을 넘어서는 지점에 있는 집착적 해석은 물론 다른 접근이 필요하겠지요..
살면서 간혹 만나게 되더군요..

일상의 사소함이라면 웃으며 넘길법한 일이지만 사소하게 치부할수 없는 일이라면...

지난 주말 아이랑 놀이터에 갔다가.. 평소에 잘안하던 정글짐을 여기는 줄로 묶여있다고 재미있게 했는데...
맞은편에있던 빙글빙글 돌아가는.. 순간 어릴때 놀던 구형의 일명 뺑뺑이가 생각났는데.. 혼자앉아서 뱅글뱅글...
먼저 타던 아이(초등학교 고학년정도)가 고속으로 정신없이 돌리면서 타기에 괜찮겠거니하고 별 생각없이 1-2분 막 돌리다가 어지럽다고하기에 한번 멈추고 일어났다가 다시앉아 슬슬 돌렸는데 갑자기 꽈당..



아마도 아이보다 더놀라 사색이 되었던 나... 땅바닥에서 뻘개진 얼굴에 어지럽다기에 꼭 안아주고 미안하다고....
잠시뒤 진정되었기에 아이스크림 사주고 집으로.. 에고..

무엇이든 자의적으로 생각하는것을 한번쯤은 되짚어보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됨..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