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에서 선택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관람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19. 6. 4. 05:25 영상 속으로/영화

극장에 오랫만에 갔습니다. 아무래도 젊은시절만큼 자주가는건 아닌데 기억에 신과함께 2편이후.. 봉준호 감독이 칸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고해서 기대감이 매우 높은 영화였습니다. 일제 강점기에 모더니즘 계열의 소설을 쓰던 구보 박태원이 외할아버지였으니 작가적 기질은 다분히 흐르던 집안이라고 볼수있겠는데 다만 한국전쟁당시에 월북한 작가였기에 직접적인 영향은 있다고 할수 없겠습니다.

 

결론적으로 접근하면 최초의 장편영화인 플란다스의 개에서 보여준 봉준호 영화의 세계에서 관록과 세기가 더해진것이지 근본적으로 크게 변한건 없다고 보여집니다.  변하다는게 좋을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그가 보여준 영화적 세계는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것들이었기에 무리는 없지만 칸 영화상의 수상으로 기대감이 조금더 높았던건 있었는지 아니면 내가 나이가 들어가면서 직간접적 경험으로 인해 영화에서 묘사된 것들에 무덤덤해진 것인지 생각해보는중입니다.

 

마지막에 나오는 송강호의 상황과 아들 기우의 간절히 필요하지만 실현 가능성 높아 보이지 않는 계획을 떠올려보면... 전반적으로 당연히 영화적 판타지가 들어간 설정이기에 현실보다는 과장된면이 없지는 않지만 화면에 표현된 의미들을 곱씹어보게 만드는게 봉준호 감독 영화의 미덕...

 

몇번의 사업실패로 반지하에 거주하며 가난하지만 단란한 가족들 그렇지만 생존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수있을것 같은 그들에게 든든한 동앗줄처럼 나타난 박사장네 가족.. 특히 조여정이 연기한 그집 사모님은 팔랑귀에 나이에 비해 착하고 순진하기까지한데.. 이걸 이용 하나둘 이집에 기생하기 시작하는 기택 송강호네 가족.. 하지만 그집의 박사장은 성공한 기업가이자 아들바보인 충실한 가장이고 합리적이고 인간적인 면모도 있어보이지만 고용인과 피고용인 가진자와 없는자의 선을 넘어서는 것에 대해 신경질적이고 예민하게 대응하는 사람인데 결국 극명하게 대비되는 가족간의 비극의 시작은 여기에서 촉발되게 됩니다. 따지고 보면 누구도 악인이라고 할수 없는 사람들의 비극...

 

 

모두들 이중성에 갇혀사는 현대사회의 단면을 영화적으로 표현한것이 기생충인데 현재 우리나라의 디테일함과 결합되어 표현되었습니다. 앞서 이야기한것처럼 칸 수상작이라는 기대감만 제거한다면 봉준호 감독의 그다운 영화구나하면서 볼수있습니다. 플란다스의개,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등 봉준호가 보여준 전작들을 기대이상으로 뛰어넘어 그이상의 신세계를 기대한다면 밋밋한 느낌을 지닐수도..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