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에서 죽은 바렌츠...

Posted by 하루하루 추억보관소
2008. 12. 19. 22:23 사람과사람/그냥 생각나는 것들
국민학교 4-5학년 시절 계몽사에서 나왔던 세계의 탐험가란 책을 양장본 겉표지가 닳도록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인물은 별도의 위인전으로 읽기도 했던 아문센과 지금 주인공 바렌츠입니다.

그당시 상상의 나래는 바렌츠는 아문센과 비슷한 시대의 인물로 착각했다는 점(둘사이에는 300년 이상의 시공간 차이가 납니다. 바렌츠는 1597년 스발바르 - 스피츠베르겐-를 탐사하다 빙하에 배가 걸렸고 이곳에서 겨울을 보내고 노바야젬라군도에 내린후 일주일만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책에서는 바렌츠의 일기가 발견되었다는 점이 상당히 부각되었었는데 역사적인 의미가 아닌 실제적인 자료로서의 가치는 어떨까?

그의 이름을 따서 부르는 현재의 바렌츠해는 어류와 각종 자원의 보고이고 간간히 뉴스에 비치는 것은 러시아의 핵관련 사고가 나옵니다.


탐사중인 바렌츠 일행


그림으로 구성한 바렌츠의 탐험(3차 탐험)






숨을 거두는 바렌츠












바렌츠 지도




바렌츠해 주변지도


바렌츠해에 있는 섬들..












POLAR LOW - 바닷가의 폭풍인듯.. 바렌츠해에서 발생한 사진 1987년


네덜란드 기념주화인듯..


바렌츠가 마지막으로 일기를 쓰다 죽어간 곳 노바야젬라
이곳은 러시아의 핵실험이 많이 있었었고 핵잠수함의 사고등 여러가지 기록들을 가지고도 있습니다.
노바야 젬라섬을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랍니다.


서핑하다 우연히 발견 - http://blog.naver.com/ati68/150035748750


사진출처:
http://commons.wikimedia.org/wiki/Special:Search?search=Barents&go=Go



Flag Counte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