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남장 여자 애니 레녹스의 유리스믹스 - Sweet Dreams (Are Made of This) 1983년

영상 속으로/뮤직비디오

by 추억보관소 2017.08.11 03:25

본문

유리스믹스는 영국 출신의 듀오로 1983년 두번째 앨범인 Sweet Dreams (Are Made of This)의 동명 싱글곡이 전세계적으로 히트치며 이름을 날리게됩니다.

특히 남장한 애니 레녹스의 모습은 당시에 컬처클럽 보이조지의 여장처럼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중성적 매력을 보여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유리스믹스의 여자 싱어를 시나이스턴과 혼돈하고 있었습니다. 중학생 시절이던 당시에 잘못된 정보를 봤거나 몇가지가 헛갈려서 생긴현상일듯 지금보니 그냥봐도 완전히 다른사람...

묘하게 음산한 분위기에서 달콤한 꿈이란 노래를 불러대고 있는 모습은 기묘한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뮤직비디오는 젖소까지 등장하면서 전위적인 느낌까지 들지만 정서적인 차이일수 있기는 하겠지만 분위기 이상의 모습은 나오지 못함..  뉴웨이브 신스팝이 새로움을 추구하긴 했지만 비주얼로 표현할수 있는 한계가 아무래도 있는데 그래도 지나친 정서과잉까지는 가지않아 노래와 어울리는편.. 아직 세기말이 지나기 이전시대이기에... 서사나 디테일한 묘사가 나올수있는 영화까지는 아니기에... 그렇지만 노래는 지금 들어도 최고...

애니 레녹스가 작사하고 데이빗 스튜어트가 작곡한 노래로 둘사이는 한동안 연인관계이기도 했습니다. 애니 레녹스는 1954년생이고 데이빗은 1952년생



지금 80년대 팝을 정리하면서 브리티시팝이 전세계에 끼친 영향을 새삼스럽게 되새겨 보고 있습니다. 왬 컬쳐클럽 듀란듀란 폴리스등등... 보통 유럽의 팝은 댄스음악을 연상하거나 고유의 언어로 불리어진 음악들로만 생각했는데 영국의 팝음악은 일단 언어적인 유리함을 가지고 전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치던 시기에 좋은 뮤지션들이 조금이나마 더 주목을 받을수 있었던 상황으로 볼수 있겠습니다.

당시 뉴웨이브 열풍에서 시작한 브리티시 팝음악은 미국의 퍼포먼스와 결합된 흑인음악과 더불어 양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게합니다. 80년대 수많은 스타들이 영국 출신이라는게 흥미롭습니다.

개인적으로 80년대 팝음악과 90년대 가요를 중점적으로 듣고 소비하던 세대로 두시대의 특징은 아마도 대중음악의 르네상스 시대가 아닐까 여겨집니다. 누구나 어릴때 듣던 음악이 최고라고 생각하긴 합니다. 우리 아버지도 TV에 나오던 90년대 가요들을 보면서 저게 가수냐? 하면서 남진이나 나훈아 정도는 되야지.. 이런 이야기를 하긴했지만 르네상스 시기라 여겨진건 아주 다양한 새로운 시도들이 지금보면 어딘가 엉성해도 참신하게 많이 나온 시기였습니다. 가장 큰 동력가운데 하나는 아무래도 비디오가 중요하게 가미되어 가던 시절의 다양성이라고 볼수도 있겠습니다.

지금의 가요는 굉장히 세련되었지만 의외성이 적어 금방 지치고 이전보다 리메이크 곡들도 많아 묻어가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때도 있습니다. 복면 가왕 같은 프로를 보면 의외의 가창력에 깜짝 놀라지만 참신하고 번뜩이는 개성같은걸 느끼기는 어렵고 발붙이기도 어려운 현실인듯...


1983년 영국차트 2위 미국 빌보드 1위를 차지한곡 Sweet Dreams


뮤직비디오


라이브






Sweet Dreams (Are Made of This)



1. "Love Is a Stranger"

2. "I've Got an Angel"

3. "Wrap It Up" (featuring Green Gartside)

4. "I Could Give You (A Mirror)"

5. "The Walk"

6. "Sweet Dreams (Are Made of This)"

7. "Jennifer"

8. "This Is the House"

9. "Somebody Told Me"

10. "This City Never Sleeps"







Flag Counter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